오전 일정은 자유시간이다.

늦잠을 잘 수도 있겠지만 수영장을 꼭 이용해보고 싶어서 아침일찍 일어났다.

조식을 먹고 나서 수영갈 채비를 하고 바로 이동!

 

다낭을 다녀온게 11월 말인데, 날씨 예보에는 매일 비로 되어있었다.

심지어 한주 전에 다녀오신 엄마친구는 매일 비가 와서 하루도 맑은날을 못봤다고 하셨는데

우리가 머물렀던 3일 동안은 비는 커녕 해가 쨍쨍하기만한 좋은 날이 이어졌다.

 

 

 

 

 

 

 

 

와 여기 전망 정말 끝내준다.

다낭 시내의 전경을 바라보고 즐기는 수영장이라니.

패키지에서 이용하는 호텔치고 시설이 너무 괜찮은거 아니냐며, 정말 좋아했다.

 

 

 

 

갈증이 나서 편의점에서 구입해뒀던 커피맛 콜라를 마셨다.

이거 커피맛도 있다며 정말 신기해서 사온건데, 한국에 이미 팔고 있었던거다ㅋㅋ

 

 

 

 

우리가 머물렀던 골든베이 호텔 별 다섯개를 기념으로 찍어두었다.

숙박객이 죄다 한국인이지만 이건 뭐 다낭 어느 곳을 가도 죄다 한국인인건 똑같으니 상관없다.

객실도 넓고 화장실 깨끗하고 어메니티 빵빵하고 조식도 잘나오고.

기대안한 패키지에서 이 정도 컨디션이면 매우 만족이다!

 

 

 

 

 

 

마사지 받고 수끼로 점심을 먹고 시내 관광 중-

핑크성당으로 불리는 다낭성당과 까이따이교 사원에 들렀다.

별 의미 없는 곳이라 빨리빨리 패스~

 

 

 

 

방가운 쌀딩크 박항서 감독님 얼굴을 발견했다!

 

 

 

 

 

 

투어를 다닐때 계속해서 지나갔던 다낭의 상징 용다리-

이것도 사진이라고ㅋㅋ 하나 남겨두고 싶어서 찍긴 찍었다만 엉망이긴 하다.

나중에는 지나갈때마다 왠지 모를 반가움이 있었던 다리다.

 

 

 

 

 

 

아시아파크로 갔다. 놀이공원인데 오후 3시 오픈인 특이한 곳이다.

오픈하자마자 들어갔더니 사람이 정말 없다.

모노레일을 타고 한바퀴 둘러본 후에 걸어서 둘러봤다.

관람차가 4시 반부터래서 시간이 좀 애매해 오락실에서 실컷 놀고 시간에 맞춰 관람차에 탑승!

 

 

 

 

 

 

 

 

와 진짜 높이 올라간다.... 조금 쫄았다ㅜ

원래 밤에 타야 멋있다고 하는데 시간이 안되서 낮에 탄거긴한데

그 나름대로 도시를 다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저녁식사로 먹은 삼겹살. 이거 왜 맛있는건데ㅋㅋ

난 항정살파라서 삼겹살 별로 안좋아하는데 먹고 더 주문해서 먹었다.

훈훈함이 오가고... 식사때마다 어르신들께서 커피나 소주 사주셨어서

이번에는 마지막 식사이기도해서 우리가 소주를 대접해드렸다.

 

 

 

 

 

 

 

 

이번 다낭 패키지투어의 마지막 일정인 한강 유람선투어다.

우리나라와 이름이 같은 한강이다. 한국사람이 그렇게 불러서 한강이라고 한다고 한다.

 

중국만큼의 화려함은 없지만 그 나름대로 예쁜 야경이었다.

 

 

 

 

유람선 안에서 가이드님이 또 맥주 사주셔서...

과일안주(수박)와 구운오징어로 안주했다. 헤헤

 

저녁 7시가 겨우 넘었을뿐인데 모든 일정이 끝났다.

우리 비행기는 새벽 1시 출발이라서 대기시간이 어마어마했다.

다른 분들도 다 비슷비슷하게 1시~2시 사이였고.

원래는 공항으로 가야하지만 가이드님이 지겹다며 야시장 한군데로 더 데리고 가주셨다.

정말 배려, 섬세, 매너 폭발... 투어하는 동안 내내 너무 감사했다.

 

 

 

 

버스에서 내려 시장까지 걸어가는 길인데 오토바이 주차장이 보인다.

아니 도대체 어떻게 여기 주차를 하며, 내 오토바이가 어떤건지 어떻게 찾냐고.

정말 신기하다 여기.

 

 

 

 

 

 

 

 

우리가 간 곳은 손트라 야시장인데 여기 해산물 엄청 많이 팔고있다.

자리를 한 곳에 잡고 엄청나게 큰 새우들과 망고, 커피, 맥주, 소주 등 많이 시켰다.

어르신들이 두리안을 좋아하신다며 또 잔뜩 사다주셨다.

하 전부다 너무 맛있자나.. 마지막까지 너무 좋은 시간들이 이어졌다.

 

소화시킬겸 야시장을 잠깐 둘러보는데 정전이 되어서 갑자기 불이 다 꺼지고ㅋㅋ

다시 자리로 와서 남은 음식들 싹싹 먹었다.

 

마지막까지 신경써줘서 너무 고맙다고 가이드님, 별이 가이드, 기사님까지

누가 말도 안했는데 팁도 많이들 드리고.

기분좋게 보고 떠나면 그거야 말로 가장 좋은게 아니겠나 했다.

 

그렇게 인사를 하고 10시가 넘어 공항으로 향했다.

 

 

 

 

얼떨결에 일등으로 체크인을 마치고,

커피가 너무 당겨서 2층에 있는 카페로 올라왔다.

마지막으로 카페 쓰어다를 한번 더 주문해서 마시고...

 

사람 정말 많은데 저 중 80%가 한국사람이다.

이렇게 한국사람이 많은 곳은 처음이고, 안내문도 베트남어와 한국어도 된 곳도 처음이다.

보통은 자국어-영어 순서인데 영어보기가 그렇게 힘든 곳이었다.

돈도 한국돈 사용가능, 한국어도 다들 어느정도 알아듣고.

천원짜리를 만원짜리로 바꿔달라는 사람도 있으니 정말 신기한 곳이었다.

그렇게 다낭이라는 곳을 잘 구경하고 왔다.

 

 

 

 

한국에 도착할 때 즘 눈을 뜨니 저렇게 구름이 꽉 막혀있다.

밑에는 비가 오나 했더니... 우리가 내리는 대구는 흐림이었지만

남부지방에 비가 엄청나게 쏟아지고 있었다. 이것도 신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