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코치산소가 정말 너무 예뻐서 정신이 팔려있었던 것 같다.

장어덮밥집 히로카와에서 대기하던 친구에게 연락이 왔다.

11시 정도였는데, 직원이 곧 입장할거라고 일행들더러 모이라고 했단다.

 

거의 전망대까지 다 보긴했지만, 다시 오기까지 약 10~20분까지 걸어와야 한다.

웃기지만 정말 필사적으로 달렸던 것 같다.

겨우겨우 대열에 합류했다.

 

 

 

 

 

 

히로카와 도착했는데 줄이 줄이... 언제 다 들어갈 수 있는거야?

나중에 다 먹고 나왔을 때는 벌써 클로즈..

그러니 지난번에 왔을 때 못 들어갔던 거였다.

 

 

 

 

 

 

11:10분 쯤 예상보다 일찍 입장했다.

룸으로 된 곳으로 안내해주셔서 우리끼리 오붓하게 먹을 수 있어서 좋았고

창가에 작은 정원들도 보여서 분위기가 더 좋았다.

 

왜 물수건과 젓가락도 있어 보이는 거지.

 

 

 

 

 

 

미디엄사이즈의 우나쥬로 주문!

도시락의 두껑을 곱게 열었더니 빛깔 좋은 장어가 모습을 보인다.

 

하 정말 맛있다.

그렇게 미식가는 아니라서 평소에 먹던 장어덮밥이랑 소스는 비슷한 것 같은데

장어의 부드러움이 평소의 것들과 차원이 달랐다.

너무 맛있는데 장어가 너무 적은게 아쉽....

 

나는 그나마 괜찮았는데 남자들은 후에 많이 힘들어했는 후문이..

배가 고파서ㅎㅎ

 

아무튼 꼭 먹어보고 싶었던 히로카와 장어덮밥 성공!!

 

 

 

 

다음으로 갈 곳은 기오지라는 곳이다.

교토에 여러번 왔던 나도 몰랐던 곳인데, 누가 추천해줘서 가게 되었다.

기오지는 아라시마야 메인거리에서 약 20~30분 정도 걸어가야 나오는 곳으로 꽤 멀었었다.

 

오늘 하늘이 계속 오락가락거린다.

한참 걷고있을 때 갑자기 소나기가 오는 것이었다.

근처에 상점으로 들어갔는데, 우리 뿐만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뜻하지 않게 쇼핑을 하게 되었다.

 

비가 슬슬 그칠때쯤 밖으로 나가서 둘러보던 중,

한켠에 놓여있던 부엉이 가족.

(그냥 귀여워서 찍음!)

 

 

 

 

 

 

 

 

 

 

 

 

기오지로 가는 길-

꽤 멀어서 한참을 걸어가고 있다.

 

그런데 작은 골목을 걷고, 산을 보며 나무를 보며 걸으니 심심한 줄은 모르겠다.

너무나도 조용하고 정갈한 마을의 모습.

 

 

 

 

정말 조그만 문을 지나 기오지에 입장하였다.

입장료 300엔에 입구에서부터 경내 모습이 한눈에 들어오는 작은 사찰이다.

 

작은 정원이 이끼로 뒤덮여 있어 유명한 곳인데

가을에는 단풍이 떨어서 붉은 잎들 사이로 초록빛이 나타난다고 한다.

들어오자마자 어떻게 이런 곳이 있을까 할 정도로 입이 떡하니 벌어지는 곳이었다.

 

 

 

 

 

 

 

 

 

 

 

 

 

 

정원을 한바퀴 돌면 끝나는, 그런 곳이었다.

그럼에도 너무 아름다워서 계속해서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그늘이 질 때도 그 어두운 분위기가 남아있어 좋았지만

햇빛이 들어올 때면 그림자와 함께 빛내는 나무들의 모습이 너무 환상적이었다.

정말 이런 곳이 있는 지 몰랐었다.

 

 

 

 

 

 

 

 

 

 

한폭의 그림 같았던 기오지의 모습들.

 

 

 

 

 

 

 

 

 

 

그리고 기오지 내부를 돌아 다니다가 만난 모습들.

 

정말 이번 여행에 있어 뜻밖의 장소였던데다 보물같은 곳이었다.

여길 언제 또 올 수 있을까? 못 올것 같다. 이제는 아라시야마에 안 올것 같아서...ㅠ

 

 

 

 

다시 아라시야마로 가던 중에 만난 교토의 경찰.

너무 깜찍하다.

 

 

 

 

교토로 가는 만원 기차에서 사진을 찍은 이유는?

창 밖으로 그려져 있는 무지개가 너무 예뻐서이다.

이렇게 길고 선명한 무지개도 오랜만이었다.

 

교토역에서 따뜻한 우동 한그릇을 먹고 이번 여행은 종료!

 

실은 후에 마음아픈 사연이 조금 있어서...

가슴 한켠에 무언가 남아있지만.. 어쨋든 고맙고 소중한 시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