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에서의 마지막 날이다.

비행기는 밤 늦게 출발하므로 하루 종일이라는 시간이 아직은 남아있다.

오늘은 정말 아무 계획이 없어서 뭘할까 계속 고민 중.

 

일단 빼놓을 수 없는 아침식사부터 하고.

어제 많이 먹지 못했던 망고를 집중적으로 먹으며

거의 2시간 정도를 아침 조식에 할애했다. ㅋㅋ

 

 

 

 

곧 체크인 시간이 다가오기 때문에 방으로 올라가는 중이다.

복도에 있던 작은 유리창으로 보이던 방콕 시내의 모습.

나즈마한 건물들 사이로 사원들과 큰 건물들이 삐쭉삐쭉 서있다.

 

체크아웃을 하고 짐을 맡긴 후.

 

어디로 갈까 고민을 하다가 첫째날에 제대로 구경하지 못했던 시암파라곤 고메마켓으로 이동!

목적은 꼭 먹어보고 싶었던 망고스틴을 사는 것이었지만

일단 고급 슈퍼를 한 번 둘러보고 싶었던 것.

 

 

 

 

고메마켓에서 찾아낸 망고스틴.

아는 동생이 태국에 가면 꼭 먹어보라고 한건데, 여행하는 중에 단 한 번도 보질 못했었다.

여기서 발견했으나 금액이... 300바트인가 400바트 정도였다.

엄청난 고가이지만, 상태도 좋은데다 한국에서는 절대 못 먹을 것 같아서 일단 구매!

 

 

 

 

 

 

사랑해 망고.

다양한 열대과일이 모여있는 코너로 정말 눈이 돌아간다.

진작에 왔더라면 호텔에서 먹을 과일들을 잔뜩 사갔을텐데 말이다.

 

노란 망고도 맛있지만, 내 인생 최고의 망고는 인도에서 먹은 초록색 망고다.

초록색 망고 절대로 무시하면 안되영.

 

 

 

 

또 나의 시선을 끄는 것은, 바로 망고찰밥.

코코넛밀크까지 테이크 아웃으로 판매하는 건데 딱 우리가 찾던 것이다.

오후 수영장에서 먹을 간단한 식사거리가 필요했는데 가져가기 딱 좋은 사이즈다.

 

색깔있는 밥으로 고르려다가 그래도 오리지널이 낫지 싶어 하얀 밥으로 결정.

 

 

 

 

망고 찰밥과 함께 마실 쥬스를 사기로.

100% 내추럴 주스인데 가격 또한 어마어마하다.

그러고보니 고메마켓은 죄다 비싸서 그나마 망고찰밥이 가장 저렴했던 듯..

 

가볍게 시암파라곤과 시암센터를 둘러본 후 다시 호텔로 이동.

와코루 속옷은 첫째날에 이미 쇼핑을 완료했기 때문에 더 이상 살것이 없었다.

 

익숙하게 선착장에 도착해서 배를 타고 호텔로 들어갔다.

 

 

 

 

 

 

방콕 호텔의 가장 좋은 점은 체크아웃 후에도 사우나 및 휘트니스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었다.

미리 꺼내둔 수영복으로 탈의를 하고 본격적으로 한량 놀이에 도입을 했다.

 

한참 물에서 놀다가 선베드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는데 직원이 와서 얘기를 한다.

수영장에서는 외부 음식을 먹을 수 없다며 필요한게 있으면 주문해서 먹으라고.

아... 우리의 소중한 보따리를 본 모양이다.

 

망고찰밥도 먹어야 하지만, 더 중요한건 망고스틴은 지금 아니면 못 먹는데ㅋㅋ

그 때부터 내 머릿속은 온통 '망고스틴은 언제먹지?'로 가득차 있었다.

 

 

 

 

 

 

결국 배고픔을 참지 못하고. 수영장에서 음식을 주문했다.

주변의 외국인들은 대부분 샌드위치 종류를 먹고 있는데 태국에서는 태국음식을 먹어야 된다며

자연스럽게 유일하게 먹을 수 있는 태국음식인 팟타이를 거의 반사적으로 주문했다.

 

밖에서 100바트 이하로 먹을 수 있는 팟타이를 무려 400바트에 먹었다.

와우 나 여행하면서 이렇게 돈 쓴 적 처음인 듯... 평소 같았으면 돈 엄청 아깝다고 생각했을텐데

근데 이번에는 정말 쉬러온게 전부다, 오묘한 탕진잼 같은 느낌이 좀 들었다.

아무튼 맛있게 싹싹 클리어!

 

일정의 마무리로 사우나로 가서 뜨끈뜨끈한 온탕에서 마무리!

 

 

 

 

저녁에는 공항가는 길에 트래픽이 심하다고 해서 일찍이 준비해서 출발했음에도 불구하고

엄청나게 밀려서 거의 2시간 30분 전 정도에 도착한 것 같다.

 

엄청 친절했던 택시기사 아저씨는 또 500바트를 부른다.

미터기로 하자니깐 공항은 원래 500바트로 정해져있다고 어느 택시든 동일하다고 한다.

정말 500바트인가.. 그럼 첫째날에 태워준 아저씨한테 너무 미안해지는데?

아무튼 아저씨와 인사를 하고 공항안으로 들어왔다.

 

택스프리를 받은 후 우리의 할일은 망고찰밥을 먹는 것.

어마어마한 무리의 중국인들 사이에서 우리는 망고찰밥을 먹었다.

 

결국은 망고스틴을 먹지못해 혹시라고 뺏길까봐 들고 들어가는데, 짐검사할 때 문제없이 통과했다.

알아보니 과일을 들고 들어가는 건 괜찮지만, 목적지 도착 후 입국은 불가능하다고 한다.

내 망고스틴을 뺏지 않아서 너무너무 감사했다.

 

결국은 탑승구 앞에서 기다리는 동안에 여섯개 모두 클리어ㅋㅋ

정말 달다! 맛있는 과일을 먹을 수 있어서 좋았어!

 

탑승장에도 사람이 별로 없었지만 비행기에 오르니 정말 사람이 없다.

도착하자마자 바로 출근이었는데, 감사하게도 텅 빈 비행기라 누워서 갈 수 있었다.

사실 정리된 자리라 누워도 될까 잠깐 고민했었는데 (어지럽히면 그 것 또한 피해를 주는 것이기에)

승무원이 먼저 와서 탑승이 마감이 되었다고 편한 자리에서 누워서 가라고 해주셨다.

 

그렇게 여섯시간 동안의 짧은 비행이 끝나고 난 다시 일상으로 돌아왔다.

 

정말 아무것도 모르고, 아무 계획도 없이 그냥 쉬러 온 여행이었다.

준비도 많이 부족하고 가보지 못했던 여행지도 많아서 한편으로는 아쉬움도 있지만.

사실은 고가의 시설들을 이용하며 부담이 되기도 했었지만 언제 이렇게 다녀보겠나 하는 생각도 많이 들었다.

일기 수준의 여행기밖에 되지 않지만 그래도 내 생에 처음으로 다녀온 동남아 지역이고

빡빡함이 없던 시간들이었기에 이 여행조차도 나에게는 정말 소중하다.

 

 

-------------------------------------------------------------------------------

 

 

뒤늦게 적어보는 여행기이지만..

그래도 짜투리 추억들은 조금이나마 간직하고 싶어서 더 남겨본다.

 

 

 

 

쉐라톤 호텔 조식당에 발견한 신기한 기구는?

꿀이 가득찬 벌집이 매달려있고, 거기서 떨어지는 꿀은

길쭉한 관을 통해 꿀통으로 떨어진다. 냠냠

 

 

 

 

태국의 꽃.

꽃의 이름은 몰랐지만 여행 내내 하얗고 빨간 태국의 꽃을 많이 만났었다.

(이 꽃의 이름은 릴라와디라고 한다.)

 

 

 

 

아침마다 날 행복하게 해주었던 커피 한 잔.

페닌슐라 호텔의 커피잔이 너무 예뻐서 판매했으면 정말 구입할 뻔.

 

 

 

 

 

 

 

 

나의 독특한 취향인가.

사실은 방콕에 도착해서부터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바로 전깃줄이다.

 

사원을 제외하고는 화려하지 않은 양식의 건물들이라

항상 건물보다는 그 앞을 가리고 있던 전깃줄이 눈에 더 띄었다.

나에게는 지저분하다, 어지럽다 이런 느낌은 전혀 없었고 왠지 모를 '태국의 특징'처럼 느껴졌다.

난 여행내내 '압도적인 전깃줄'이라는 표현을 입에 달고 다녔다.

 

 

 

 

너무 웃긴 사진이지만ㅋㅋ

카오산 로드의 맥도날드 앞에서 찍은 싸와디캅 아저씨.

이 날 엄청 기분 좋았나 보다.

 

방콕여행기는 여기에서 마무리!